본문 바로가기

사건과 신학/뉴노멀; 디스토피아와 유토피아 사이

뉴노멀에 대한 개인적인 사색 / 문선주



문선주(한국 아나뱁티스트 센터)

 

개인적으로 2020년은 전례 없는 마음의 평안으로 가득했다. 갱년기 여성으로 이유 없이 찾아오는 우울감에 쉽게 농락당하던 나로서는 기대하지 않은 마음의 봄날을 경험했다. 코로나 상황 속 나만의 반전은 이렇게 ‘은밀하게 위대하게’ 도달했다.

 

시골에서 자란 나는 ‘사람은 모름지기 큰물에서 놀아야 한다’는 어른들의 충고를 신봉했다. 결혼 후, 지방의 소도시에서 사역하던 남편이 수도권의 신도시로 이동했을 때, 드디어 지방을 떠나 더 큰 세상에 간다고 설래했다. 그리고 그 신도시를 떠나 미국으로 유학 갈 기회가 생겼을 때도, 좁은 한국을 떠나 세계를 누빌 기회에 마음이 한껏 부풀었다. 하지만 역설적이게도 더 넓은 곳으로 간다고 삶의 반경이 넓어진 것은 아니었다. 아니, 오히려 더 넓은 세상에서 내 반경은 점점 더 좁아졌다. 소도시에서는 도시 전체가 내 손바닥이었다면, 신도시로 가서는 교회와 집을 중심으로 한 동네가 삶의 반경이 되었고, 미국에서는 신학교 안으로 더 좁게 국한되어졌다. 유학생활을 마치고 교통망이나 인터넷망, 인맥망이 훨씬 촘촘한, 더 넓은(?) 한국으로 다시 돌아 올 수 있어서 기뻤다. 하지만 일을 시작하면서 결국 내가 애써 당도한 그 큰물은 몇 평되지 않는 사무실로 귀착되었고 거기서 소수의 사람과 하루의 대부분을 보내고 있다는 것을 발견하게 된다.

 

그러면서 사람들이 말하는 ‘큰물’에 대해 의구심이 들기 시작했다. 혹시 인간은 큰물의 환상에 농락당하는 것은 아닌가? 인간이 할 수 있는 일에는 한계가 있고, 인간이 관계 맺을 수 있는 사람도 생각보다 많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더 위대한 일을 하기 위해, 더 영향력 있는 사람이 되기 위해, 어쩌면 신기루인 큰 물, 넓은 세계, 높은 꼭대기를 향해 몸과 마음의 병을 앓아가며 달려 왔는지 모른다.

 

그런데 이런 끝 모를 달음박질을 세운 것이 코로나 바이러스다. 비행기도 세워졌고, 많은 수의 모임도 제약을 받아야 하고, 잦은 만남과 외출도 절제해야 한다.


나도 2020년에는 여러 일들이 옹골차게 준비되어 있었다. 5월에는 유럽에서 열리는 메노나이트 교회 컨퍼런스를 참가할 계획이었고, 서울에서 열리는 큰 컨퍼런스, 한국교회 여성들의 리더십을 세우는 시스터케어세미나 및 환대와 평화에 대한 사역들이 내 일정표를 채웠다. 일정만으로도 유능한 사역자라는 것을 증명해 주는 것 같아 만족스러웠다. 하지만 코로나는 이 모든 계획을 완전 재검토하게 했다.

 

처음에는 혼돈과 두려움이 있었다. 이런 변화된 상황에 적응하기 위한 ‘애도의 시간’이었다고나 할까? 모든 사역이 중지된 상황 속에서 어떻게 나의 정체성을 찾아야 하며, 나의 가치를 증명해야 할지 두렵고 막막했다. 하지만 이런 애도의 시간이 한 달 정도 지나자, 마음속에 큰 평안이 찾아왔다.


그 이유는 나의 정체성과 가치가 바쁜 스케줄과 복잡하고 두터운 인맥, 일을 완수하는 능력에서 오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아차렸기 때문이다.


유명한 목회자들과 안면을 트고, 내로라하는 유명 강사들과 통성명을 나누며 어깨를 나란히 하는 찰나적인 희열이 내가 잘 살고 있다고 말해 주는 줄 알았지만 그런 피상적인 관계들이 쌓이면 쌓일수록 피로감이 더해졌다. 하지만 뜻하지 않은 코로나의 등장으로 식구들과 함께 먹고 대화할 수밖에 없는 시간에서 그간 느낄 수 없었던 평안이 찾아왔다. 삶은 피상적인 관계의 확장성보다는 가까운 사람들과의 친밀성 속에서 더 행복진다는 것을 새삼 느꼈다.

 

나의 사역도 달라졌다. 사람의 수는 사역과 모임의 질을 평가하는 기준이 될 수 없었다. 오히려 많은 인원은 위험했다. 고로 한두 명이 모여 진실한 이야기를 나누는 구조로 변했다. 진심이 통하는 만남의 가치가 비로소 보이기 시작한 것이다. 보여주기식 혹은 평가를 염두에 둔 부담스러운 사역은 강제퇴출 당했다.


또 zoom을 통한 새로운 형태의 만남이 시작되면서 일방적인 전달이 아닌, 대화와 공감의 대화방식이 더 효과적이라는 것을 터득한다. 얼마나 많이 아는가의 문제가 아니라 얼마나 잘 소통하는가가 더 중요한 관건이 된 것이다.
이런 진심이 통하는 투명한 만남이 나를 일에 대한 부담에서 벗어나 행복감을 느끼게 해 주었다.



비로소 느낀 평안과 행복감이 주는 여유에서 예수가 보이기 시작했다. 그가 말한 삶의 가치가 깨달아졌다고나 할까? 비록 목사요, 선교단체의 총무로 일하고 있지만 실은 나는 세상의 조언인 “큰물”에서 놀기 위한 욕망으로부터 한 치도 벗어나지 못 했고, 그로 인한 스트레스를 차곡차곡 내 몸 어딘가에 쌓고 있었다. 그래서 갱년기를 앞세우며 자주 몰려오는 우울감을 설명하려고 노력했다. 하지만 코로나는 예수가 내 삶과 마음의 중심이 되지 못 했던 업적중심의 삶을 들추어냈고, 타의든 자의든 내가 가야 할 최종 목적지는 “큰물”이 아니라 “예수”라는 것을 다시금 깨닫게 했다.

 

변화가 꼭 나쁜 것은 아니다. 코로나가 우리에게 뉴노멀이라는 도전에 적응하도록 부추기고 있지만 삶의 방향은 여전히 우리가 의도를 가지고 결정할 수 있다. 세상이 심어준 “큰물”에 대한 환상에서 벗어나, 그리스도인의 정체성과 가치를 드러낼 최종 목적지를 “예수(그의 정신과 삶)”에 맞추고자 한다면 뉴노멀의 변화에 대한 촉구는 뜻하지 않은 회심의 결과를 낳을 수 있다고 내 경험은 속삭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