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건과 신학 2기/대선정국, 외면당하는 낮은 목소리들

(6)
‘대선정국, 외면당하는 낮은 목소리들’ 지난달 사건과 신학은 ‘코로나 시대, 외면당하는 낮은 목소리들’이라는 주제로 3년째 이어지고 있는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안전으로부터 배제된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려고 했다. 그 이유는 소위 “건강한 시민”이라는 위치에 편입한 사람들을 중심으로 설계한 안전조치로는 ‘우리가 왜 거리두기를 하고, 왜 방역을 하고 있는지’의 깊은 의미를 담보해낼 수 없다는 생각 때문이었다. 지금의 방식으로는 결국 생명을 살리고자 하는 고귀한 노력을 흐리게 할 뿐이라, 방역 사각지대에 머물러 주목받지 못하는 사람들이 생명을 위협받을 수 있다는 깨달음에서였다.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가운데 20대 대통령 선거를 진행하고 있다. 그래서 우리는 다시 묻고 있다. “대선 정국 속에서 진영 논리에 의해, 또는 당선을 최종 목표로 하는..
대선 정국에서 여성의 목소리는 누구에 의해 침묵되는가 / 김 민 아 김 민 아 (기독교사회선교연대회의 집행위원장) 이 사회적 전환기의 최대 비극은 악한 사람들의 거친 아우성이 아니라 선한 사람들의 소름끼치는 침묵이다. (마틴 루터 킹) ‘젠더 이슈’만 있고 ‘여성’은 없는 대선 이번 대선에서 가장 많이 회자되는 세대는 아마 ‘이대남’, 즉 20대 남성일 것이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0대 남성의 정치적 지향을 반페미니즘으로 특징화함으로써 ‘여성 대 남성’이라는 젠더 갈등을 조장하고 이러한 구도를 이용하여 당대표에 당선되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021년 말부터 이어져온 국민의힘 당내 갈등 봉합을 위해 젠더 이슈를 적극적으로 활용하였다. 윤 후보가 성범죄자의 강력 처벌을 주장해온 범죄심리학자 이수정과 페미니스트 정치인 신지예를 영입했을 때에도, 그리고 얼마 ..
정책대결이 보이지 않는 기이한 대선 / 최 형 묵 최 형 묵 (천안살림교회 담임목사) 이번 20대 대통령선거는 역대 최고의 ‘비호감’ 대선으로 불릴 만큼 부정적 시선이 따갑다. 유력 후보 본인들의 개인사와 공직에서의 역할을 둘러싼 도덕성 문제, 배우자의 문제가 부각되고, 여기에 대통령 후보자에게서 보기 드문 극언과 실언, 각종 구설수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그 바람에 정책을 겨루는 선거 본연의 성격은 사라지고 상대 후보를 향한 인신공격성 의혹제기가 두드러지고 있다. 정치인을 향한 높은 도덕성의 요구는 있을 수 있는 일이지만, 여러 정치세력이 경합하는 민주적 헌정국가 안에서 정치인에게 정말 요구되는 덕목이 무엇인지 헤아릴 필요가 있다. 그것은 여러 사회 계층과 세력들이 갈등하는 현실에서 다수의 구성원들에게 큰 영향력을 끼치는 정책 실현의 의지와 예측, 그..
지금 그 선배들은 어디 갔습니까? / 전 남 병 전 남 병 (목사, NCCK 정의평화위원) *글을 쓰면서도 마음이 편치 않습니다. 아마 많은 비판에 직면할 것 같습니다. 하지만 에큐메니칼 운동에 대한 사랑과 지지는 변함없습니다. 이 글은 제가 속한 여러 단체나 NCCK의 입장과는 전혀 상관없음을 미리 밝힙니다. 또한 선배-후배라는 다분히 위계적인 표현 선택도 딱히 다른 단어를 떠올리기 힘들어 그대로 사용하였습니다. 최근 모 정당 대통령 후보(와 배우자)의 무속 관련 선언에 대한 연명 요청을 받았습니다. 1월 25일 ‘무속 정치·비선 정치를 염려하는 그리스도인’ 명의로 발표된 “Not again 비선 정치, Not again 무속 정치”라는 선언문입니다. 저는 여기에 연명하지 않았습니다. 사실 조금도 고민하지 않았습니다. 그 이유는, 글 자체의 내용 문..
이십 대 남성이 바라보는 ‘이대남 현상’과 20대 대선, 그리고 기독교의 역할 / 이 준 봉 이 준 봉 (서울신학대학교 신학대학원) 먼저 한 가지만 일러두고 싶다. 본 글의 목적은 독자들이 하단에 링크한 발표문을 내려받고 읽도록 하는 데에 있다. 만약, 독자 여러분이 링크를 클릭하지 않는다면, 이 글은 본연의 임무를 다하지 못한 것이 된다. 물론, 그렇다고 하여 이 글을 쓰는 의미와 정당성이 완전히 사라진다는 이야기는 아니다. 본 지면에는 아래에 첨부한 발제문을 서술하면서, 또 그것을 실시간 온라인 Zoom으로 발표하면서 느끼었던 소감들을 짤막하게 적어보고자 한다. 발표 제의를 받은 날은 행사 당일로부터 약 2주 전쯤이었다. 간단하게 20대 대선을 청년의 시각에서 어떻게 보고 있는지 이야기하면 좋겠다는 말에, 큰 부담감 없이 수락했다. 그런데 발표 날짜가 점점 다가올수록 내심 염려가 되었다. 내..
신천지, 주술, 그리고 에큐메니칼 / 고 성 휘 고 성 휘 (NCCK 교육위원) 오래전 일이다. 강원지역 세습무 연행을 연구하기 위해 강릉 단오제 굿에 참여한 적이 있다. 세습무의 굿 내용, 절차, 사용하는 장단, 선율, 세습무 가계도 등을 기록하는 중에 그들의 연행에 대한 지극한 정성을 보았다. 우리는 예배를 위해 이렇게 정성을 기울였던가 반성을 하게 된 대목이었다. 한참을 뛰면서 굿을 벌이는 중 꽃 하나가 방향이 잘못된 것을 본 그들은 연행을 멈췄다. 냉정했다. 사소한 꽃 하나 때문에. 그리고 다시 시작된 연행. 6시간이 넘게 번갈아 가며 굿을 행하던 그들이 서서히 지쳐갈 때쯤 뒤에서 허리 굽은 할머님이 나오셨다. 치마를 들쳐 올리고 그 안에 또 옷을 들쳐 올려 꼬깃꼬깃 만 원 한 장을 소중히 꺼내셨다. 헌금이다. 무당은 손가락 하나만큼 접혀있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