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19

(33)
기후위기를 심각하게 생각한다는 자기 기만적 거짓말에 대처하기 위하여 / 신익상 신익상 (성공회대학교, 한국교회환경연구소) 코로나19도 그렇고 여기저기서 벌어지는 엄청난 규모의 산불도 그렇고 지구 곳곳이 몸살을 앓고 있다. 때아닌 폭우와 홍수, 급격한 기온 하강과 상승, 태풍과 맞먹는 강풍과 미세먼지의 습격 등등 일일이 열거하기 힘든 자연의 움직임이 인류 문명의 위엄을 밑바닥에서 흔들고 있다. 지난 2020년 미국 캘리포니아 산불은 유래를 찾아보기 힘든 말 그대로 마른하늘에 날벼락이 주요 원인이었다. 극도로 건조해진 대기와 강풍, 최고 47℃까지 치솟은 높은 기온은 3일간 거의 쉬지 않고 내리친 1만 2천여 회의 번개와 함께 끔찍한 불놀이를 만들어냈다. 동시에 20여 군데에서 산불이 시작됐고, 서울 면적의 5배 이상 되는 면적을 휩쓸었다. 코로나19로 고통을 받는 와중에 벌어진 일이..
기후위기 - 거짓말 아닌 거짓말 “기후위기” 참으로 답답한 주제다. 너무 자주 들어서 감각이 무디어진 탓인가? 한 개인 혹은 한 교회는 물론이요 한 나라가 감당하기에도 너무나 벅찬 주제라서 그런 것인가? 위기의 원인이 너무나 근본적이라서, 그래서 개인의 삶은 물론이요 집단의 삶을 향해서도 감당할 수 없는 변화를 요청하는 것이라서, 정면으로 바라보기 보다는 일단 비스듬히 곁눈질하듯 보는 것이 안전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인가? 코로나 19로 인한 재난을 경험한 이후에도, 그리고 곳곳에서 이미 일어나고 있는 환경재앙을 바라보면서도, 위기를 아직 깨닫지 못하고 있다는 말은 이해 가능한 말이 아니다. 신익상이 말한 것처럼, 거짓말 아닌 거짓말을 하고 있는 것이다. 위기의 심각함은 잘 안다. 그 위기가 지금 여기서 일어나고 있는 구체적인 문제들의 원..
11월이 되면, ‘코로나 블루’도 면역이 되나요? / 김한나 ‘코로나 블루’. 코로나 19와 우울감을 뜻하는 블루의 합성어로 코로나로 인해 발생하는 우울 증상을 뜻하는 용어이다. 최근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40% 이상이 ‘코로나 블루’를 겪었다고 답했을 만큼 ‘코로나 우울’은 우리 사회에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증상의 주요 원인으로는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한 고립감, 일상생활의 제한으로 인한 스트레스, 감염에 대한 염려 등을 꼽을 수 있다.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불면증이나 소화불량, 불안증세와 무기력증 등이 나타난다. 요즘 우리는 코로나 19로 인해 멈추어버린 소소한 일상의 소중함에 대해 자주 이야기한다. 친구들과의 수다, 크고 작은 모임과 행사, 여름 휴가와 맛집 여행 그리고 무엇보다 마스크 없이 자유로웠던 그 시절 그때를 그리워한다. 코로나를 알지..
2021년 11월 그리스도인들은 얼마나 남았을까? / 한수현 사도들이 한 자리에 모였을 때에 예수께 여쭈었다. "주님, 주님께서 이스라엘에게 나라를 되찾아 주실 때가 바로 지금입니까?" 예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때나 시기는 아버지께서 아버지의 권한으로 정하신 것이니, 너희가 알 바가 아니다. 그러나 성령이 너희에게 내리시면, 너희는 능력을 받고, 예루살렘과 온 유대와 사마리아에서, 그리고 마침내 땅 끝에까지 이르러 내 증인이 될 것이다." (새번역, 사도행전 1:6~7) 사도행전은 누가복음에 연결되는 누가공동체 저작의 두번째 작품이다. 그래서 누가복음과 사도행전을 묶어 누가-행전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누가-행전을 쓴 사람들은 2세기초 로마지역에 살았던 공동체로 나사렛 예수의 이야기에서 시작하여 로마에 예수에 대한 이야기가 전해지기까지를 역사라는 틀을 빌어 ..
백신과 면역 그리고 ‘백신 여권’, 꼬리에 꼬리를 물고 / 박흥순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접종을 시작한 후 7개월이 지난 11월 지금 정부는 “전 국민 집단면역이 형성되었다”라고 발표했다.(이 글은 정부가 집단면역 달성시기로 예상하고 있는 2021년 11월을 시점으로 작성한 글입니다. - 편집자 주) 국내 코로나바이러스 첫 확진자가 나온 작년 1월 이후 22개월 만이다. 거의 2년간 마스크 쓰며 생활해야 했고, 물리적 거리두기로 힘겹게 살았던 나날을 끝낼 수 있으리라는 희망에 모두 기대가 크다. 하지만 곧 겨울철로 접어들고 인플루엔자 유행을 예측한다면 한동안 더 마스크 쓰고, 물리적 거리두기를 지속해야 할 전망이다. 집단면역 소식은 해외여행을 손꼽아 기다리는 사람에게 정말 반가운 소식이다. 올 1월 26일부터 ‘백신 접종 증명서’를 발부하기 시작했던 아이슬란드부터, 덴마크..
경계에 서 있는 그리스도인과 정상성 / 이주영 얼마 전까지 대한민국을 휩쓴 (JTBC 음악 경연 프로그램)은 여러 사람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안겨줬다. 여태까지 무한 경쟁 위주의 음악 경연 프로그램이 가진 틀을 깬 이유도 있지만, 우승자 ‘이승윤 가수’가 가진 매력도 한 몫 했다고 생각한다. 특히 그의 발언 중에 “나는 애매한 경계에 있는 사람이고, 그렇기 때문에 많은 것을 대변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는 말이 특별하게 다가왔다. 바로 내가 교회 내에서 그런 존재이기 때문이다. 한국 개신교 문화에 속한 경증 지체 장애인에게 정상성은 모호하게 다가온다. 이른바 정상적 그리스도인들과 정상적인 친교 관계를 맺고 정상적으로 예배를 드리지만, 절대로 정상의 범주에 들 수는 없다. 반대로 온전히 ‘비정상의 범주’에 속하는 중증 장애인들과 같은 위치에 서 있..
“2021년 11월; 집단면역 그날이 오면” / 양권석 백신과 재난의 끝을 향한 기대 2021년 2월 26일 드디어 백신 접종이 시작되었다. 그리고 금년 11월에는 집단면역이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는 방역당국의 발표는 재난의 끝을 곧 보게 되리라는 희망에 부풀게 한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원인불명의 폐렴환자 발생을 최초로 알린 것이 2019년 12월 31일이다. 그 후 한 달이 채 지나지 않은 2020년 1월 20일에 국내에서 최초의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재난은 시작되었다. 그러니까 몇 주나 몇 달도 아니고 1년을 넘겨서, 세계적으로는 1억이 넘는 감염자와 250만이 넘는 사망자를, 국내적으로는 9만여명의 감염자와 1천6백명 이상의 사망자를 내고서야, 최소한 의학적으로는 코로나 19 바이러스의 확산 자체를 통제할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을 갖게 되었다. 지구를..